Multimedia& Dance/ Into the outside

2008.11.17 Choreograpy departmen graduation show, KNUA hall

Choreography: Haein Song

Dance: Haein Song, Ye-ri Kim,  je-hoLee,  Ah-young Jung

Video directing: Haein Song, Patrick Veal

Multimedia operater: Ken Wanthy

Sound design: Ye-Young Lee

Coustume: Haein Song

Lingthing: Jun Ho

With actively utilizing self camera shooting and video projecting  during the live performance, This piece try to express  dancers’ thoughts and expand the image of space.

– We should become a part of the society since we were born. However, living as a member of society is not easy due to the rule and deciplines of society such as  following certain ways of eating, wearing clothes, and talking. The piece reflects feelings of us when we took the rules of society at the first time.

우리는 태어나는 순간부터 어머니, 아버지가 속한 사회의 일원이 된다. 사회의 일원으로 사는 것은 결코 쉽지 않다. 밥을 먹을 줄 알아야 하고, 옷은 벗고 다닐 수 없으며, 말도 배워야 한다. 우리는 함께 살기 위해 이 모든 것들을 당연한 듯 받아들이고, 또 더 많은 관계들을 맺기 위해 계속 나아가고 있다. 나는 이런 우리를 칭찬하고 싶었다.

그래서 지금은 기억에서조차 사라졌지만, 이 사회에 처음 태어났을 때 느꼈을 이질감과 충격을 되돌아보고,그것을 이겨낸 우리를 칭찬하는 작품을 만들었다.

사회는 ‘서바이벌=정글’ 이다. -김예리- ‘공기’이다 – 정아영 ‘놀이터’ 이고 싶다 – 이재호 ‘나를 만드는 재료’ 이다. -송해인   (2007.10.17)

Video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